Project Research Inc. – 3주차

  3주차.

  1, 2 라는 숫자는 어느정도 실수를 하거나 잘못을 한다면, 용서를 구할 수 있는 숫자이다. 이제 1, 2는 지났다. 인턴생활을 한지도 벌써 3주라는 시간이 흘렀고, 벌써 내일이면 4주차이다. 하지만, 나를 돌아봤을 때, 과연 잘하고 있는것인가 하는 의문이 든다. 시간이 갈 수록, 당연히 많은 것을 알게 되고, 많이 아는만큼 할 수 있는 일도 늘어나는 것이다. 이번 한 주는 내가 어느정도 일을 감당할 수 있는지 확인해 보는 주였다. 결과는 만족스럽지 못했다. 이미 하고있던 수준에서의 일을 수행하는데 급급했고, 더 높은 수준의 일을 병행하며 수행하기에 부족했다. 

  가젯을 개발하는데 몇가지 문제점이 있었다. 첫 번째는 가젯 자체에 대한 지식이 zero base나 다름없었고, 인터넷에 있는 자료가 너무 적어서 참고할만한 수준이 아니였다.(대부분 예전자료거나 관련없는 자료였다) Atlassian 자체의 tutorial도 빙빙 돌기만 할 뿐, 원하는 자료를 찾기 어려웠다. 딴으로는 열심히 해보자하며 인터넷에 나와있는데로 따라해보았지만, 여러 프로그램들만 설치 될 뿐, 진전이 없었다. 

  나와있는 자료를 따라만 하는 것은 개발자로서 의미가 없는 행동이라는 것을 인지하여 스스로도 이것저것 해보면서 연구를 해보았다. 여기서도 문제가 존재하였다. 가젯을 접근할 수있는 권한이 처음에 없었고, 왜 안되는지 알아내는데만 많은 시간이 걸렸다. 새로 Confluence를 설치하여 해보았을 때에도 자체적은 기능이 와닿지 않아 애를 먹었다. 최종적으로 지금 직면한 문제는 어떻게 XML파일을 올리냐는 문제이다. 

  결국은 시작도 제대로 해보지 못하였다. 노력한다고 노력하였지만, setting하는데에만 1주일이라는 시간을 할애했다는 것이 한심스럽다. 

  그렇다고 한 주가 실망스럽기만 하지 않았다. 몇가지 문제들을 해결하였고(비록 가젯과 같이 큰 문제들은 아니지만), 그로인해 많은 분들이 도움이 되셨다고 말씀하시니 이러한 부분들에서 큰힘을 얻고있다. 계속 이러한 과정 속에서 내가 성장하고 있음을 느꼈다.

  주말동안 가젯에 대한 공부를 하려고 생각했었지만, 재충전을 하기 위한 시간으로 대체를 했다. 머리도 식혔고 의욕도 충만해졌다. 앞으로 남은 시간들은 많이 발전한 나를 보며 성취감을 많이 얻었으면 좋겠다.

  마지막으로, 많은 분들이 나에게 많은 실망감을 얻으셨을 수도 있다. 정말 죄송한 마음을 느끼고있다. 이를 만회하기 위해 더 많은 노력을 할 것이다. 

 

Project Research Inc. – 1주차 링크 –https://musjung.wordpress.com/2014/01/12/project-research-inc-1주차/

Project Research Inc. – 2주차 링크 –https://musjung.wordpress.com/2014/01/12/project-research-inc-2주차/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